타운게시판

2021 차세대 리더쉽 포럼, 한인 차세대 초청 성공과 경험 열띤 토론

팬실운영자 0 210

2021 차세대 리더쉽 포럼 참석자들 ( 맨앞줄 베너사이 : 이주향 회장, 장원삼 뉴욕총영사, 킴벌리 피오렐로 커네티컷 주하원의원, 데이빗오 필라델피아 시의원 , 찰스윤 뉴욕한인회장, 데이빗 김 포럼 강연자,양성홍 뉴욕부총영사, 샤론이 포럼진행자) Photo by 미동북부한인회연합회 

 

주뉴욕대한민국총영사관(총영사 장원삼)과 미동북부한인회연합회(회장 이주향)는 8월21일(토) ‘2021 차세대 리더십 포럼’을 관할지역 12개 한인회 소속 한인차세대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뉴저지 포트리 소재 더블트리 호텔에서 공동으로 개최했다.

20201 차세대 리더십 행사에 초청된 진 김 애니메이션 영화감독, 한나 배 저널리스트, 데이빗 김 C2 창립자(사진 오른쪽부터), 크리스 조 세프(스크린화면,영상참가) 등 문화, 예술, 한국음식, 교육 등 분야에서 열정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미주한인 차세대들이 샤론 이(사진 맨 왼쪽) 전 퀸즈보로장대행의 사회로 열띤 토론을 벌이고 있다. Photo by 미동북부한인회연합회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한 이번 차세대 리더십 행사는 진 김 애니메이션 영화감독, 한나 배 저널리스트, 데이빗 김 C2 창립자, 크리스 조 세프 등 문화, 예술, 한국음식, 교육 등 분야에서 열정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미주한인 차세대들을 연사로 초청하여 샤론 이 전 퀸즈보로장대행의 사회로 진행 되었다.

2021 체세대리더쉽포럼을 성황리에 이끈 주최측 대표자들과 포럼강연자, 특별게스트, 사회자 그리고 12개 지역 한인회장및 단체장 등이 한자리에 모였다. Photo by 미동북부한인회연합회장원삼 주뉴욕총영사와 이주향 미동북부한인회연합회 회장이 포럼 시작에 앞서 참석자들과 함께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Photo by 미동북부한인회연합회


이번 행사는 1부 ‘내외귀빈 환영사 및 축사 등 기념식’, 2부 ‘차세대 리더십 포럼’, 3부 ‘점심 및 네트워킹’의 순으로 이어졌다.


한편, 킴벌리 피오넬로(송민경) 커네티컷주하원의원, 데이빗 오 필라델피아시의원, 린다 이 KCS회장,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 등이 직접 참석하여 축사를 하였으며, 론 김 뉴욕주하원의원, 패티 김 펜실베니아주하원의원, 한나 김 미연방보건부부차관보 등이 영상으로 축사를 했다.

2021 차세대리더쉽포럼에 참석한 차세대 한인 젊은이들이 강연자들의 발표를 경청하고 있다. Photo by 미동북부한인회연합회


환영사를 통하여 장원삼 주뉴욕대한민국 총영사는 “이번 행사를 통해 한인차세대들이한인으로서 자긍심과 한인사회의 기둥이라는 책임감을 가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했으며, 이주향 미동북부한인회연합회장은 “여러 분야에서 성공한 미주한인들의 경험담을 공유하면서 한인차세대들이 장래의 꿈과 비전을 그리는데 강한 메세지를 받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이러한 건강한 이벤트를 통하여 세대와 지역을 초월한 동북부지역내의 한인회 및 단체들의 네트워킹과 단합의 기회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했다.


또한, 귀빈들은 축사를 통해 하나같이 한인으로서 정체성 확립의 중요성을 언급하고,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지역사회를 위해 헌신하며 느끼는 보람과 성취감이 남다르다고 강조하면서 한인차세대들이 주인의식을 갖고 커뮤니티 발전에 모두 참여하기를 당부하는 한편, 어느 분야에서든 자신의 목표를 성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라고 조언했다.

2021 차세대리더쉽포럼에 참석한 차세대 한인 젊은이들이 강연자들의 발표를 경청하고 있다. Photo by 미동북부한인회연합회


이번 행사 2부 포럼은 샤론 이 전 퀸즈보로장대행이 사회를 맡아 패널들 자기 소개, 필드에서 일하면서 겪는 어려움 극복 방법, 15살의 자신에게 돌아가 해주고 싶은 말,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장단점 등 한인차세대들이 궁금해 하는 질문위주로 진행하였으며, 차세대들은 패널들의 취미, 좋아하는 음식, 연락방법 등에 대해 질문을 했다.


사회자와 차세대의 질문에 대해 패널들은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겪는 어려움 보다는 누릴 수 있는 장점이 많다고 하고 한국과 미국 두 문화를 조화롭게 융합한다면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또한 패널들은 부모의 강요, 주변인의 기대, 실패, 불우한 환경 등 곤경과 역경 속에서도 자기 본래의 모습을 발견하고 자신이 진정으로 좋아하는 것을 찾아 앞을 향해 계속해서 전진하라고 당부했다.

2021 차세대 리더쉽 포럼 주최측 대표자와 기념식,포럼 참가자들. Photo by 미동북부한인회연합회


한편, 이번 행사의 내용은 미전역의 한인차세대들과 공유할 수 있도록 동영상으로 제작하여 오는 8.28(토) 유튜브를 통해 소개될 예정이다. 주최측은 “이번 행사가 성황리에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협조해 주신 강연자들, 사회자, 특별게스트들 그리고 12개 한인회 임원들과 차세대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올해 리더십포럼에 참석한 한인회는 뉴욕한인회 (회장 찰스윤), 퀸즈한인회(회장 좐안), 뉴저지한인회(회장 손한익), 대필라델피아한인회 (회장 황샤론), 커네티컷한인회 (회장 오기정),델라웨어한인회 (회장 김은진), 매사추세츠한인회 (회장 서영애), 대남부뉴저지한인회(회장 성티나), 포트리한인회 (회장 황종호), 펠팍한인회 (회장 오대석), 웨스트체스터한인회 (회장 박윤모), 스탠튼아일랜드한인회 (회장 이상호) 등이다.

글쓴이에게 쪽지보내기
0 Comments
제목